공포의 3인조와 리들러


※上記の広告は60日以上更新のないWIKIに表示されています。更新することで広告が下部へ移動します。




  • 참고 : 리들러가 맨 마지막에 부르는 Happy days are here again은 1930년대 미국의 FDR 때부터
미국 민주당의 유세곡으로 사용된 곡으로 상당히 경쾌하다. 여기서 들을 수 있다 링크.